촉각만으로 걷는 4족 보행 로봇 ‘치타 3’

확대보기

▲ 치타 3. MIT 김상배 교수팀.


시각이 아닌 촉각만으로 계단을 오르는 4족 보행 로봇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김상배 교수팀이 개발 중인 ‘치타 3’(Cheetah 3)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치타 3’는 그 생김새로만 보면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개발한 ‘스팟 미니’(SpotMini)와 비슷하다. 하지만 시각 센서가 아닌 촉각 센서로만 주변을 감지해 움직인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지난 5일 MIT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서 ‘치타 3’는 4개의 다리 관절을 사용해 몸을 크게 비트는가 하면 빠르게 달리거나 제자리 점프를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계단을 안정감 있게 오르기도 하고 잔디밭이나 자갈밭도 문제없이 걷는다.


‘치타 3’는 인간이 접근하기 어려운 위험한 공간에서 탐색, 구조 등의 작업을 수행하기 위해 만들어진만큼 시각에 의존하지 않는 특징은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구조 환경에서 특히 강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