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날이 제삿날 될 뻔한 커플

확대보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카메라 앞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던 신랑, 신부 머리 위로 커다란 나뭇가지가 떨어지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돼 간담을 서늘케 했다. 이 상황은 최근 미국 위스콘신 주 프레도니아의 한 결혼식장에서 발생했다.

공개된 영상은 야외에서 아름다운 결혼식을 올린 부부가 기념 영상 찍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두 사람이 야외 테이블에 앉아 다정하게 인터뷰를 하고 있던 그때 부러진 나뭇가지가 순식간에 이들의 머리 위로 떨어진다. 다행히 신랑, 신부가 황급히 자리를 피하면서 위기를 모면한다.

단 1초만 더 늦었더라도 큰 화를 당할 뻔한 아찔한 순간이다. 다행히 두 사람 모두 어느 곳도 다치지 않고 무사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을 안도케 했다.

결혼식 첫날, 제대로 액땜을 한 이 커플의 사연은 소셜 뉴스 에이전시인 스토리풀이 지난 5일 소개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영상=F&J Production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