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언론보도 신경쓰면 미쳐버릴 듯”…압박감 토로

“우리 앞의 길 어렵고 도전적…비판자들, 우리 성과 과소평가하려해”“회담서 비핵화에 대해 말했지만 北 반발하지 않아”

북한 비핵화 협상 타결이라는 중책을 떠맡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협상에 비판적인 언론보도에 대해 압박감을 토로했다.

확대보기

▲ 한미일 외교장관 기자회견, 발언하는 폼페이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8일 도쿄 외무성 공관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8일 일본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언론이 어떻게 보도하는지 신경을 쓴다면 미쳐버릴 것(I‘d go nuts)”이라며 “그래서 신경 쓰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전날 북한 외무성이 발표한 성명 내용을 거론하며 ’북한의 반응이 이러한데 어떻게 그들이 계속 선의로 협상한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고 한 물음에 답하면서 나왔다.

북한 외무성은 폼페이오 장관이 6∼7일 열린 고위급 회담을 마치고 평양을 떠난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 측의 협상 태도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었다”며 미국이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요구‘만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고위급 회담에서 “우리가 비핵화에 관해 그들에게 말했을 , 그들은 반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회담이 끝난 뒤 빗나간 비평들을 할 것”이라며 “우리 앞에 놓인 길은 어렵고 도전적일 것이고, 우린 비판자들이 우리가 성취한 것들을 과소평가하려고 할 것이라는 점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이번 비핵화 협상에 쏠린 관심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동시에, 이를 비판적으로 평가하는 언론과 전문가들에 대해서도 불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미 언론들은 대체로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역사적 이벤트 개최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북한에 속아 넘어갔다거나, 실질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식으로 비판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지난 이틀간의 북미회담에서 “다음 단계 조치들에 관한 세부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하는 등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