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20년 지난 마스카라’ 썼다가 실명될 뻔한 여성

확대보기

▲ 셜리 포터



여성들의 메이크업 필수품 중 하나인 마스카라 때문에 실명의 위기를 겪은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경각심을 주고 있다.


미국 뉴욕포스트 등 해외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호주에 사는 셜리 포터(50)는 최근 눈이 따끔거리고 충혈되며 눈꺼풀 아래에 무언가 있는 듯한 불편한 느낌을 받고 병원을 찾았다가 3년 이내에 실명할 위험이 높다는 충격적인 진단을 들었다.

포터의 증상을 유발한 것은 다름 아닌 세균감염이었다.

포터는 얼마 전 달들과 여행을 떠나 밤새 와인을 마시고 춤을 추는 등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이때 보다 더 아름다운 눈을 연출하기 위해 집에 있던 마스카라를 사용했는데, 문제는 이 마스카라가 유통기한이 20년 정도 지난 화장품이라는 사실이었다.

포터는 “딸들과 처음으로 밤새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날이었고 나는 매우 행복했다. 몇 년 만에 화장을 하고 외출했는데 다음 날 남편이 내게 두 눈이 충혈 됐다고 말해줬다”면서 “통증이 점점 심해지고 앞이 잘 보이지 않았고 결국 병원을 찾게 됐다”고 밝혔다.

포터를 진단한 의사는 오래 된 마스카라를 사용하면서 세균이 침입했고, 이것이 감염증상을 유발했다고 진단했다. 통증과 증상이 조금이라도 더 진행됐다면 당장 실명할 수도 있었다는 끔찍한 말도 덧붙였다.

포터는 “단 한 번도 화장품의 유통기한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병원에 다녀온 이후에야 얼굴에 쓰는 모든 메이크업 제품이 12개월 정도이며, 아이메이크업 제품은 개봉 후 6개월 안에 사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비록 앞을 전혀 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는 것은 피했지만, 이미 시력이 상당부분 떨어진 포터는 운전면허 자격을 잃었다. 그리고 여전히 수 년 내에 시력이 지금보다 떨어질 위험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


포터는 “화장품을 사용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유통기한이 지난 화장품을 쓰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경고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