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 입에서 낚싯바늘 제거해준 용감한 다이버

확대보기

▲ SWNS TV youtube
최근 영국 출신 다이버 겸 해양학자 레이 콥(Leigh Cobb·38)이 잠수 중 상어의 입에 걸린 낚싯바늘을 제거하는 순간.


‘바다의 무법자’인 상어의 입 속 낚싯바늘을 제거하는 용감한 다이버의 모습이 포착됐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영국 출신의 한 다이버가 거대 상어의 입속에서 낚싯바늘을 빼내는 순간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에서 다이버 겸 해양생물학자 레이 콥(Leigh Cobb·38)은 잠수 중 낚싯바늘이 입에 걸린 오셔닉 화이트팁 상어(oceanic whitetip shark)를 만났다. 레이는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상어에게 접근해 용감하게 바늘을 제거했다.

레이는 “오셔닉 화이트팁 상어는 수줍음이 많아 인간과의 접촉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며 “먹이로 유혹한 뒤 입에서 낚싯바늘을 제거했다”고 전했다.



유명 해양학자 자크 쿠스토(Jacques Cousteau)에 따르면 오셔닉 화이트팁 상어는 모든 상어 중 가장 위험한 종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오셔닉 화이트팁 상어는 장완흉상어라고도 불리며 최대 몸길이 4m, 몸무게 170kg까지 나가는 대형 상어다. 느리지만 공격적이며 자극했을 때 돌연적으로 난폭해지는 성향을 지녔다. 해상에 선박이 난파되거나 항공기 조난될 경우 인간에게 위협이 되며 다른 상어보다 인간에게 많은 해를 끼치는 종으로 알려졌다.(참고: 위키백과)

사진·영상= SWNS TV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