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현실화?…中 ‘레이저 소총’ 테스트 영상 공개

확대보기



최근 국내에서도 보도돼 화제가 된 레이저 소총의 실제 테스트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레이저 소총 'ZKZM-500'의 제작사가 관련 테스트 영상을 공개하며 의혹을 일축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구소련의 대표적인 AK-47 소총과 모양이 비슷한 이 총의 이름은 ZKZM-500. 이 레이저 소총은 최대 1㎞ 거리에 있는 물체를 타격할 수 있어 마치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레이저총의 현실판으로도 보인다. 다만 영화에서처럼 사람에게 치명적인 수준은 아니지만 피부 조직을 태워 큰 고통을 느끼게 만든다. SCMP에 따르면 리튬 배터리로 작동되는 이 레이저 소총은 15㎜ 구경으로, 무게는 3㎏, 조준 사거리는 800m다.

확대보기



레이저 소총의 개발사는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성 소재 ‘중국 과학아케데미 광학·정밀기계 연구소’로 향후 인질범 구출 작전 등 대테러 작전에 투입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소식이 SCMP에 처음 보도되며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으나 일부 언론과 전문가들은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한마디로 레이저 총의 성능이 매우 과장됐다는 것. 이에 연구소 측은 지난 5월 실시된 테스트 영상을 공개하며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실제 공개된 영상을 보면 소리나 육안으로는 레이저가 발사되는 것을 알 수 없으나 타깃이 불에 타는 것은 확인된다. 


연구소 측은 "이 총은 세계에서 가장 발달된 레이저 소총"이라면서 "향후 레이저 대포와 드론용으로도 개발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반 소총과 같은 위력을 갖고 있지 않아 비살상용 무기지만 당국에 엄격한 통제 하에 생산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