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빙산 위에 낙오된 앙상한 북극여우 포착…그 불편한 진실

확대보기



홀로 빙산 위에 낙오된 북극여우의 모습이 공개돼 다시한번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지 등 해외언론은 나홀로 빙산 위에 낙오돼 정처없이 바다를 둥둥 떠다니는 북극여우 사진을 공개했다.

많이 굶주린 듯 앙상한 몸을 드러낸 이 북극여우가 발견된 것은 지난달 캐나다 뉴펀들랜드 윌리엄 하버 인근 해안에서다. 당시 말로리 해리건과 클리프 러셀은 바다 낚시 중 빙산 위에서 이 북극여우를 발견했다.

확대보기



해리건은 "멀리서는 새끼 물개로 보였는데 가까이 다가가니 북극여우가 흠뻑젖어 곤경에 처해있었다"면서 "홀로 낙오돼 갈매기들의 집중 공격을 당하고 있었다"며 놀라워했다. 곧바로 빙산 옆으로 배를 붙인 두 사람은 무사히 북극여우를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해리건은 "북극여우가 힘이 없었던 지 저항하지 않아 쉽게 구조할 수 있었다"면서 "몇시간 동안 잠만 자더니 나중에서야 쏘세지를 받아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뭍으로 돌아와 동물병원에서 건강을 회복해 다시 자연으로 돌려보냈다"고 덧붙였다.   

야생동물을 무사히 구조한 한 편의 미담이지만 사실 이 속에는 불편한 진실이 숨어있다. 북극여우가 홀로 빙산에 낙오돼 죽을 뻔한 이유가 지구온난화와도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곧 북극여우가 먹이가 찾다가 녹아버린 빙하가 갑자기 깨지면서 이처럼 낙오된 것이다.

확대보기



또한 북극여우는 기후변화의 대표적인 피해동물이다.
흰색 털을 가진 북극여우는 이 털 덕분에 생존에 있어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했지만 기후변화가 시작되면서 위기를 맞이했다. 만년설이 녹아 없어지면서 서식지가 녹색 또는 갈색으로 변했고, 이 때문에 포식자의 눈에 쉽게 띄게 됐기 때문. 특히 북극여우의 풍성한 흰색 털은 모피코트의 재료로 각광받고 있어 한벌을 만드는데 35마리가 희생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