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세 여성과 동시 교제 男, 세 여성에게 집단폭행 당해

확대보기

▲ 세 여성과 동시에 교제하다 들통 난 남성(동영상캡쳐)

확대보기

▲ 자신을 속인 남성을 ‘응징’하기 위해 모인 여성 3명 (동영상캡쳐)



세 여성과 동시에 교제하면서 이들에게 돈을 갈취했던 남성이 결국 대가를 치렀다.


광시텔레비전뉴스에서 소개된 해당 영상은 여성들과 남성 한 명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으며, 남성은 어떻게든 현장을 빠져 나가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담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영상 속 남성은 폭행을 가한 여성 3명과 동시에 교제를 하면서, 이들에게 거짓말을 하고 60만 위안(약 1억 100만원) 이상의 돈과 외제차를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여성 3명과 동시에 교제를 한다는 사실은 매우 우연히 밝혀졌다. 당시 그에게 큰돈을 빌려줬던 여성이 난닝시 한복판에서 그와 말다툼을 벌이고 있을 때, 때마침 남성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말다툼을 벌이던 여성이 전화를 빼앗아 누구냐고 묻자, 수화기 건너의 여성은 자신을 여자친구라고 소개했다.

자신 말고 여자친구가 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여성이 흥분하며 자초지종을 물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 남성에게 사기를 당한 여성 3명은 숨겨졌던 사실을 모두 알게 됐다.

남성은 자신이 교제하던 여성 3명 중 한 명과 만나기 위해 거리에 나왔다가 ‘매복’ 중이던 ‘여자친구들’에게 붙잡혔다. 여성 3명은 남성을 끌고 경찰서로 데려가려고 애썼고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지면서 결국 몸싸움에 이르게 된 것.

직장에서 문제의 남성을 만났다고 진술한 세 여성 중 한명은 “이 남자에게 내 외제차를 빌려주고 돈까지 줬다. 어머니가 아프다고 해 수술비 명목으로 빌려줬던 것”이라면서 “하지만 말과 행동이 점차 수상해졌고, 자신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여성 2명이 더 등장하면서 사태가 커졌다”고 진술했다.


또 다른 여성은 “사업차 돈을 빌려달라고 했고, 역시 내 외제차도 함께 빌려줬다”면서 “차와 돈을 받기 위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남성을 상대로 사건을 조사 중이며, 죄질이 좋지 않아 법적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