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허웅·허훈이 허재 아들임을 알게 된 북한 관객들 반응

확대보기

▲ 허웅과 허훈이 형제라는 사실이 소개되자 관중석은 웅성거렸다. 평양공동취재단.


허재 대표팀 감독과 허웅-허훈 부자(父子)가 2대에 걸쳐 통일 농구 무대를 밟았다. 허웅의 아버지인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은 지난 2003년 통일농구 당시 선수로 참가한 바 있다. 15년이 흐른 후 허 감독은 허웅, 허훈 두 아들과 함께 감독이 돼 평양 땅을 다시 밟았다.


지난 5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대회에서 허웅과 허훈이 형제라 사실이 소개되자 관중석은 웅성거렸다. 형제가 함께 국가대표로 활약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흔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 이들 형제가 허재 감독의 아들이라는 점에도 흥미를 보였다. 아래는 그 순간을 담은 영상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