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9개 삼킨 코브라, 과식하더니 결국…

 1/13 


목숨이 위험할 정도로 과식한 코브라가 끝내 먹이를 소화시키지 못하고 모두 토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찬드라푸르에서 거대한 코브라 한 마리가 9개의 알을 토해내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마을 주민은 몸이 거대하게 부어오른 코브라를 발견하고 뱀을 처리하기 위해 뱀 전문가를 불렀다. 현장에 도착한 뱀 전문가는 뱀이 과식해 목숨이 위험하다고 판단했고, 뱀의 꼬리를 잡은 후 먹은 걸 토하게 했다.

코브라는 괴로운 듯 몸을 꿈틀거리며 덩어리를 하나씩 밀어냈고, 놀랍게도 뱀의 몸에서 나온 것은 커다란 알이었다. 이 뱀은 닭장에 몰래 들어가 암탉을 죽인 후 알을 삼킨 것으로 전해졌다.

마을 주민들은 코브라가 토하는 장면을 지켜보며 숫자를 세었고, 뱀은 무려 9개의 알을 삼킨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영상=Daily Mai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