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주인공 교체될까?…월트디즈니 ‘스턴트 로봇’ 공개 (영상)

확대보기

▲ 월트디즈니가 공개한 액션연기 전용 로봇(사진=동영상 캡쳐)

확대보기

▲ 월트디즈니가 공개한 액션연기 전용 로봇(사진=동영상 캡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들어서면서 인간의 일자리를 대체하는 로봇이 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액션연기를 펼치는 스턴트 배우의 역할을 대신하는 로봇이 등장했다.


해당 로봇을 공개한 것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월트디즈니다. 월트디즈니가 최근 공개한 로봇은 사고의 위험이 높은 스턴트 배우 대신 고난이도의 액션 스턴트를 수행할 수 있으며 ‘스턴트로닉스'(Stuntronics)이라고 불린다.

이를 탄생시킨 월트디즈니의 연구소 ‘이미지니어링 R&D’은 “스턴트봇은 ‘스타워즈’ 속 캐릭터나, 픽사의 캐릭터, 마블의 캐릭터 등 무엇이든 소화해 낼 수 있다”면서 “우리는 스턴트 배우를 위험에 빠뜨리지 않고 영화에 묘사된 놀라운 장면을 재현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월트디즈니가 공개한 이 로봇은 레이저 기술을 이용해 조종이 가능하며, 제작자가 원하는 자세로 하늘을 날게 하거나 슈퍼 히어로 포즈로 땅에 착지할 수 있다. 방향 및 거리를 감지할 수 있어 계획된 비행과 착지를 오차없이 수행한다.

월트디즈니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사람의 얼굴 움직임과 동작을 복제하기 위해 애니매트로닉스(animatronics, 영화 등을 위해 사람이나 동물을 닮은 로봇을 만들고 조작하는 과정) 기술도 장착할 예정이다.

월트디즈니 측은 해당 로봇의 개발이 완벽하게 끝나는 대로 각종 영화와 애니메이션 제작 현장에 투입할 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의 디즈니랜드에도 배치해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로봇의 활용이 활성화 된다면, '어벤져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등 액션 볼거리가 풍부한 영화 속 주인공이 로봇으로 교체될 지 모른다.


한편 월트디즈니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7일 미국 법무부의 승인을 받고 21세기폭스의 영화·TV 사업 부문 인수를 목전에 두고 있다.

월트디즈니는 21세기폭스 인수가로 주식과 현금을 합쳐 713억 달러(약 79조 8560억 원)를 제시한 상황이다. 당초 지난해 12월 21세기폭스의 영화·TV 사업 부문 등을 524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지만, 거대 케이블 기업 컴캐스트가 더 높은 가격인 650억 달러를 제시하며 인수전에 뛰어들자 인수가를 대폭 올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