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에게 먹이 주려던 여성…순식간에 물속으로 빨려 들어가

확대보기

▲ 상어에게 손가락을 물려 순식간에 바다로 끌려 들어간 여성


겁도 없이 상어에게 먹이를 주려던 여성이 순식간에 바다로 끌려 들어가는 아찔한 순간이 포착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호주 퍼스(Perth) 출신의 34살 멜리사 브런닝(Melissa Brunning)이다.

최근 호주 서부 북쪽의 외진 섬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던 그는 토니너스 상어(tawny nurse shark)를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토니너스 상어는 비교적 조용하고 온순한 종으로 알려졌다.

아찔한 순간은 멜리사가 상어에게 먹이를 주려고 손을 뻗었을 때 일어났다. 그가 상어의 턱을 향해 손을 뻗자, 상어는 손가락을 입에 물고 멜리사를 순식간에 바닷속으로 끌어당겼다.

멜리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순식간에 뼈가 떼어지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손가락이 없어졌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회상했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물속으로 끌려 들어가는 멜리사를 붙잡았고,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다행히 멜리사의 손가락은 잘리지 않았지만, 심하게 감염되고 골절돼 수술을 받아야 했다.

그는 “상어의 잘못이 전혀 아니다”면서 동물에게 먹이를 주려고 했던 자신이 잘못했음을 인정했다. 멜리사는 “주위를 잘 살피고 절대 상어에게 먹이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영상=DON !K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