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다이버 엉덩이에 달라붙어 이동하는 문어

 1/18 



한 여성 다이버의 하체에 달라붙어 이동하는 ‘게으른’ 문어의 모습이 포착됐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하와이 오아후 섬에서 스쿠버다이버 제스 그루브(Jess Grubb, 29)와 셰인 브라운(Shane Brown, 26)이 촬영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해저에서 마주친 문어가 자신의 몸을 다이버의 하체에 착 붙이고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수중촬영을 하던 두 사람은 해저를 유유히 헤엄치는 문어 한 마리를 발견했다. 셰인은 제스에게 문어의 옆에서 함께 수영할 것을 요청했고, 제스는 문어의 옆으로 다가갔다. 그때 오히려 문어가 제스에게 다가가더니, 그녀의 엉덩이에 다리를 단단히 두르기 시작했다.

이어 제스가 우아하게 잠수하고 회전하며 수영을 하는 동안, 문어는 무려 30분 동안 그녀의 다리와 엉덩이에 꼼짝 않고 매달려 있었다.

영상을 촬영한 셰인은 “놀라운 경험이었다”면서 “영상을 찍은 후 문어가 숨어서 쉴 수 있는 암초를 찾아 놓아줬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Caters Clips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