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김나영 껌딱지 된 신우 ‘애교 폭발한 귀요미’

확대보기

▲ 김나영 아들 신우

방송인 김나영이 아들 신우와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김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쩍 엄마 껌딱지가 된, 내 첫번째 아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바닷가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김나영과 아들 신우의 모습이 담겼다. 엄마 김나영에게 메달려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는 신우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나영 또한 아들과 함께 하는 행복한 시간에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

한편, 김나영은 지난 2015년 4월 10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식을 올렸다. 2016년 첫 아들 신우 군을 출산한 데 이어 올 여름 둘째를 출산할 예정이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