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2018

F조 대한민국
6/27 23시 vs 독일

F조 대한민국
6/24 00시 vs 멕시코

F조 대한민국
6/18 21시 vs 스웨덴

[월드컵] ‘축구황제’ 펠레, 1958년 대회 이래 첫 ‘월드컵 결석’ 가능성

확대보기

▲ 펠레
AP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축구 황제’ 펠레(77·브라질)의 모습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국제축구연맹(FIFA)은 펠레가 이날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펠레가 러시아 월드컵의 나머지 경기를 참관할 것인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FIFA 관계자는 “이번 월드컵에서 펠레를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해 펠레의 불참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 발언이 사실이면 펠레는 1958년 스웨덴 대회 이래 처음으로 월드컵에 참석하지 못하게 된다.

펠레는 신장결석과 전립선 요도 절제 등 잇단 수술 이후에도 각종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 1월 리우데자네이루 캄페오나투 카리오카 챔피언십 개막행사에 보행 보조기를 짚고 참석했을 때는 과로로 정신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으며, 예정됐던 잉글랜드축구기자협회(FWA) 시상식과 만찬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3월 중순에는 상파울루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중남미 회의에 초청받아 보행 보조기에 의지하면서도 짧은 연설을 하는 등 건강을 과시했다. 펠레는 WEF 중남미 회의에서 특별 공로상을 받았으며 앉은 채 청중들과 대화도 했다.

펠레는 그동안 외부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면서 치료에 집중했으나 러시아 월드컵을 참관할 정도로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펠레의 측근은 “몸 상태가 나아지지 않으면 러시아 월드컵에 가지 못할 것이라는 의료진의 경고를 들었다”고 전했다.

본명이 ‘에지손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인 펠레는 선수생활 22년간 1천363경기에 출전해 1천281골을 터뜨렸다.

브라질 국가대표로 A매치 91경기에 출전해 77골, 월드컵에서만 14경기에서 12골을 넣었다. 1958년 스웨덴 월드컵을 포함해 모두 세 차례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치켜든 유일한 인물이다.

연합뉴스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러시아 사우디 이집트 우루과이  
    피파랭킹 70위 67위 45위 14위  
    본선진출 11회 5회 3회 13회  
    최고성적 4위 16강 조별리그 우승(2회)  
    포르투갈 스페인 모로코 이란  
    피파랭킹 4위 10위 41위 37위  
    본선진출 7회 15회 5회 5회  
    최고성적 3위 우승(1회) 16강 조별리그  
    프랑스 호주 페루 덴마크  
    피파랭킹 7위 36위 11위 12위  
    본선진출 15회 5회 5회 5회  
    최고성적 우승(1회) 16강 8강 8강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크로아티아 나이지리아  
    피파랭킹 5위 22위 20위 48위  
    본선진출 17회 1회 5회 6회  
    최고성적 우승(2회) 본선 첫출전 3위 16강  
    브라질 스위스 코스타리카 세르비아  
    피파랭킹 2위 6위 23위 34위  
    본선진출 21회 11회 5회 12회  
    최고성적 우승(5회) 8강 8강 4위  
    독일 멕시코 스웨덴 대한민국  
    피파랭킹 1위 15위 24위 57위  
    본선진출 19회 16회 12회 10회  
    최고성적 우승(4회) 8강 준우승 4위  
    벨기에 파나마 튀니지 잉글랜드  
    피파랭킹 3위 55위 21위 12위  
    본선진출 13회 1회 5회 15회  
    최고성적 4위 본선 첫출전 조별리그 우승(1회)  
    폴란드 세네갈 콜롬비아 일본  
    피파랭킹 8위 27위 16위 61위  
    본선진출 8회 2회 6회 6회  
    최고성적 3위 8강 8강 16강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