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8월 UFG 중지’ 여부 “한미간 긴밀협의 중”

국방부는 오는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지 여부와 관련해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확대보기

▲ 브리핑하는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UFG 중단 보도와 관련해 미국 측과 협의가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 하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미국 CNN은 미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8월로 예정된 UFG 연습 중단 방침을 현지시간으로 이르면 14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최 대변인은 ‘송영무 국방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이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사항에 대해서 직접 확인해 드리기는 어렵다”며 “한미 간 이런 사안에 대해서는 긴밀한 공조 하에 다루어져 가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국방부 차원에서 사전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히 답을 드리기가 그렇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앞서 CNN은 미 정부관계자들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8월로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 방침을 현지시간으로 이르면 14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합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미사일 엔진시험장을 폐기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현재까지는 특이 동향이 없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엔진시험장소에 대해서는 “한미가 관심을 두고 들여다보는 지역들이 있다”면서 “그러나 그 구체적인 지역에 대해서는 대북정보 사안이어서 공개적으로 밝히긴 제한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