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1% “트럼프 대북협상 잘했다”…39% “전쟁위험 낮춰”

미국인 유권자 절반가량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했다며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Ipsos)’에 의뢰해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미 현지시간 12∼13일 미국 내 성인 유권자 1천 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표본오차 ±4%)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했다”고 평가했다.

응답자 중에는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자가 각각 400명씩이며 나머지는 무당파다.

“북미정상회담이 핵전쟁 위험을 낮췄다”고 답한 응답자는 39%로 나타났다. 그러나 비슷한 비율인 37%는 전쟁 위험에 대해 “그다지 변하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34%는 “모르겠다”는 답을 내놨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끌어내게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한 응답자 비중은 전체의 25%로 그리 높지 않았다.

오히려 응답자 중 가장 많은 40%는 “두 나라(북미)의 약속 준수를 섣불리 믿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비쳤다.

이번 회담에 대해 공화당 지지자들의 긍정적인 답변 비율이 훨씬 높았다.

핵전쟁 위험을 낮췄는지에 대해서는 공화당 지자자 응답률이 민주당 지지자보다 배로 높았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 처리했는지 항목에서 30%만 긍정적으로 답해 매우 인색한 평가를 내놨다. 그러나 민주당 지지자들의 트럼프 대통령 국정 지지율(12%)보다는 높았다.

‘6·12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누가 가장 많은 공을 세웠는지’를 물어본 항목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4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1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였다.

여론 조사결과에 대해 공화당 전략가 앨리스 스튜어트는 로이터통신에 “이번 회담이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긍정적 효과를 발휘할지는 예단하기 이르다”면서 “대화 자체가 훌륭한 진전이지만 곧바로 성공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론 본진 공화당 전략가는 “향후 대북협상에서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면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