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FOMC 예상못한 결과 아냐…금융시장 영향 크지 않을 것”

“자본유출, 일부 취약 신흥국 불안이 큰 변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이 국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할 정도로 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출근하는 이주열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이 총재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국내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국내 시장의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8.6.14
연합뉴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3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정책금리를 기존 연 1.50∼1.75%에서 연 1.75∼2.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의 금리 인상은 지난 3월에 이어 석 달만이자 올해 들어 두 번째다. 한국(연 1.50%)과 미국의 금리 역전 폭도 0.50%포인트로 확대됐다.

여기에 연준이 올 하반기 정책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을 시사하는 ‘매파’(통화 긴축 선호) 신호를 보내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 총재는 “올해 3월 FOMC가 금년 (연간) 3회 인상을 예상했는데 (이번) 점도표를 보면 금년에 (추가로) 2번 인상 가능성이 커졌다”며 “금융시장이 호키시(매파적)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전혀 예상 못 한 결과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장기 금리 상승 폭이 크지 않았고 미국 달러화가 초반 강세를 보였다가 보합세를 보였다는 점을 언급하며 “미국 금융시장은 차분했다”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조심스레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내외 금리 역전 폭 확대에 따른 자본유출 가능성에는 “1∼2번 금리 인상으로 자본유출이 촉발되지 않을 것”이라며 “자본유출을 결정하는 다른 요소가 많다”고 평소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유럽중앙은행(ECB)이 완화 기조 축소 시사와 (미국 금리 인상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국제자금 이동, 위험선호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건”이라며 “특히 최근 일부 취약 신흥국 금융불안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 가속화 가능성이 국내 통화정책에도 변화를 줄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금통위원들이) 다 고민하고 있다”며 “상황이 가변적이어서 금통위원들과 계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