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서 구조된 멸종위기종 산양, 새끼 출산

확대보기

▲ 국립생태원은 14일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이관돼 관리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산양 한 쌍이 지난 5월 23일 새끼 1마리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 제공.


국립생태원은 14일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이관돼 관리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산양 한 쌍이 지난 5월 23일 새끼 1마리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산양이 새로운 환경에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산양의 특성을 고려하여 사슴생태원에 돌산 등 원래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을 조성했다. 산양의 행동연구 모니터링을 위해 무인센서 카메라를 설치해 분석하던 중 지난해 10월 중순 산양의 교미를 확인했다.


태어난 새끼는 수컷으로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산양은 보통 10~11월에 짝짓기를 하고 210~220일 동안의 임신기간을 거쳐 6~8월에 출산한다. 갓 태어난 새끼 몸무게는 약 2kg정도다.

국립생태원은 향후 산양의 개체수가 늘어나면 국립공원 내에서 새끼 산양들의 자연 적응훈련을 거친 후 자연으로 다시 방사할 계획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