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2018

F조 대한민국
6/27 23시 vs 독일

F조 대한민국
6/24 00시 vs 멕시코

러시아월드컵, 네이버·다음서 못 본다…지상파 3사와 중계료 협상 결렬

지상파 “중계료 브라질월드컵보다 30% 인상돼”
포털 측 “대회 관심 떨어져, 한국팀 성적 전망 나빠”

확대보기

▲ [포토인사이트] ‘월드컵 응원 가즈아~!’
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 응원복을 입은 교보생명 직원들이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래핑된 러시아 월드컵 응원 현수막을 배경으로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2018.06.14. 최해국 선임기자seaworld@seoul.co.kr

2018 러시아월드컵 경기를 네이버와 다음에서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양대 포털과 월드컵 중계권을 가진 지상파 방송3사의 중계료 협상이 결렬됐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월드컵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양측의 중계권료 협상은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 밤 시작하는 개막식은 포털 사이트에서 중계되지 않는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 3사(SK브로드밴드·KT·LG유플러스) 역시 지상파와 타결을 보지 못했다.

협상이 결렬된 원인은 가격에 대한 양측의 이견이 좀체 좁혀지지 않기 때문이다. 지상파 3사는 러시아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1200억원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보다 3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상파 측은 재판매 가격도 높게 불렀지만, 포털과 통신사 측은 예년 대회 대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월드컵 관심도와 팀 성적 전망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첫 경기 일정(18일 오후 9시)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어 막판 타결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생중계 외에 다시보기 영상 등은 별도로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대 포털과는 달리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 측과 생중계 협상을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러시아 사우디 이집트 우루과이  
    피파랭킹 70위 67위 45위 14위  
    본선진출 11회 5회 3회 13회  
    최고성적 4위 16강 조별리그 우승(2회)  
    포르투갈 스페인 모로코 이란  
    피파랭킹 4위 10위 41위 37위  
    본선진출 7회 15회 5회 5회  
    최고성적 3위 우승(1회) 16강 조별리그  
    프랑스 호주 페루 덴마크  
    피파랭킹 7위 36위 11위 12위  
    본선진출 15회 5회 5회 5회  
    최고성적 우승(1회) 16강 8강 8강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크로아티아 나이지리아  
    피파랭킹 5위 22위 20위 48위  
    본선진출 17회 1회 5회 6회  
    최고성적 우승(2회) 본선 첫출전 3위 16강  
    브라질 스위스 코스타리카 세르비아  
    피파랭킹 2위 6위 23위 34위  
    본선진출 21회 11회 5회 12회  
    최고성적 우승(5회) 8강 8강 4위  
    독일 멕시코 스웨덴 대한민국  
    피파랭킹 1위 15위 24위 57위  
    본선진출 19회 16회 12회 10회  
    최고성적 우승(4회) 8강 준우승 4위  
    벨기에 파나마 튀니지 잉글랜드  
    피파랭킹 3위 55위 21위 12위  
    본선진출 13회 1회 5회 15회  
    최고성적 4위 본선 첫출전 조별리그 우승(1회)  
    폴란드 세네갈 콜롬비아 일본  
    피파랭킹 8위 27위 16위 61위  
    본선진출 8회 2회 6회 6회  
    최고성적 3위 8강 8강 16강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