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에 속지 마라” 한 탈북 여대생의 호소

확대보기

▲ 탈북 운동가 박연미(25)씨. 뉴욕타임스 오피니언 꼭지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과 포옹하는 걸 보고 난 스스로 물었다. 그가 히틀러에게도 똑같이 할 것인지를.”

탈북 운동가 박연미(25)씨가 “김정은에 속지 마라”면서 “북한 인권을 위해 싸워달라”고 호소하는 영상이 최근 화제가 됐다. 이 영상은 뉴욕타임스가 11일(현지시간) 오피니언 꼭지로 공개한 것이다.


영상에서 박씨는 “지금 세계는 가장 악랄한 독재자와 협상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씨는 또 “난 이런 쇼를 전에도 본 적이 있다”면서 “내가 7살 때 최고 독재자가 김대중 대통령을 만났다. 그 후로 어떤 일이 벌어졌나.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 김정일은 더 부자가 됐고 김대중은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관심을 북한 주민들을 자유롭게 하는 데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박씨는 “핵무기들은 제거될 수 있지만, 인간의 생명은 그보다 급한 문제”라면서 “자유 진영의 리더로서 최악의 독재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국민에게도 “당신들은 당신의 대통령에게 말할 수 있는 힘이 있다. 그가 북한의 인권을 위해 싸워야 한다고 말해 달라”고 호소했다.


2007년, 당시 13살의 나이로 중국으로 탈북한 박씨는 2014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에서 북한 주민과 탈북자들의 참담한 인권유린을 고발하며 ‘북한 인권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인물이다. 2015년에는 그가 직접 보고 경험한 북한의 참상에서부터 인권유린에 노출된 탈북자의 처참한 삶, 인권운동가가 되기까지 23년 동안의 고된 여정을 기록한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이란 자서전을 출간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