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수천 마리 개들이 죽어가는 이유?

확대보기

▲ Rob Groves Facebook
사려 깊은 헌신적인 사람들의 작은 그룹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 단체 롭 그로브스(Rob Groves)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들.


14일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는 최근 러시아에서 떠돌이 개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밝히며 사려 깊은 헌신적인 사람들의 작은 그룹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 단체 롭 그로브스(Rob Groves)의 페이스북 소식을 공유했다.

롭 그로브스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인간을 즐겁게 하기 위해 동물을 사용한다. 이제는 축구 경기를 위해 그들을 죽인다”며 “러시아에 가는 모든 축구 팬들은 수치스럽게 여겨라! 당신들의 어리석은 축구 경기에 대한 대가가 어떤 것인지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라!”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의 명령에 따라 수천 마리의 개들이 2018년 월드컵 개최를 위해 총을 맞고 있다”며 “그들은 때때로 독이 들어가거나 질식과 끔찍한 고통을 유발하는 화살총에 맞아 살해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파는 경고받았다. 아무도 움직이지 않았고, 아무도 항의하지 않았다: 선수도, 국가도, 스폰서(아디다스, 코카콜라, 현대, 카타르항공, 비자, 완다) 또는 어떠한 TV 스포츠 채널도...”라며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죽은 희생당한 동물들을 추모하기 위해 모든 경기를 보이콧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소연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8 월드컵. 며칠 후면 보게 될 그 월드컵을 위해 러시아에서는 독극물로 거리의 떠돌이 개들을 학살하며 소위 ‘청소’를 하고 있습니다. 이미 오래전 브라질에서도 그랬었지요. 올림픽, 월드컵. 국제적인 스포츠 행사 때마다 거리와 야생의 동물들이 비참한 죽임을 당하고 환경이 파괴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총성 없는 축구 전쟁’ 2018 러시아 월드컵은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약 한 달간 열린다.

사진= Rob Groves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