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루아즈 예술상에 강서경 작가

확대보기

▲ 강서경 작가

세계 최대 미술장터인 스위스 아트바젤이 매년 작가 두 명에게 수여하는 발루아즈 예술상의 올해 수상자로 강서경(41) 작가가 선정됐다. 13일 원앤제이갤러리와 ‘아트바젤 2018’에 따르면 강서경은 요르단 작가 로렌스 아부 함단(33)과 함께 수상자로 결정됐다. 원앤제이갤러리와 함께 스테이트먼트 섹터(신진 작가와 신생 갤러리 부문)에 참가한 강서경은 할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그랜드마더 타워(Grandmother Tower) 시리즈와 로브 앤드 라운드(Rove and Round) 시리즈를 선보였다. 한국 작가가 발루아즈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양혜규에 이어 두 번째이며, 국내 갤러리의 스테이트먼트 섹터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발루아즈상은 10여명의 유럽 주요 미술관 큐레이터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스테이트먼트 섹터에 참가한 작가 가운데 두 명에게 주는 상이다. 주최 측은 작가에게 상금 3만 스위스프랑(약 3300만원)을 수여하고, 수상작을 구매해 유럽 미술관 두 곳에 기증한다. 강서경은 이화여대에서 동양화를, 영국왕립미술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했으며 현재 이화여대 조형예술대학 동양화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