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해빙] 北 평양 지하철역 신문코너에 북미회담 소식 보려 시민 몰려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 하루가 지난 13일 북한 평양의 한 지하철역 신문 게시 코너에는 뉴스를 보기 위해 시민들이 몰려들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1/5 


통신은 평양발 기사를 통해 한 여성이 지하철역에 게시된 노동신문 기사를 보면서 감격에 겨워하며 “공동성명이 나올 줄이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다른 여성은 만족스러운 듯이 미소를 보이며 손가락으로 기사를 가리키며 “역사상 첫 정상회담이 열렸다”고 작은 목소리로 따라 읽었다.

이 역에 지하철이 도착할 때마다 많은 시민이 기사를 보려고 신문 게시 코너에 걸음을 멈췄다.

노동신문은 이 지하철의 플랫폼 두 곳에 게시됐다.

많을 경우 50여명이 보려고 몰렸고, 다른 사람보다 먼저 보려고 앞으로 헤집고 들어가는 사람도 있었다.

다른 지하철역 주변에서는 스마트폰을 통해 회담 결과를 전하는 뉴스를 보는 시민의 모습도 보였다.

연합뉴스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