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오후 3시 ‘지방선거 투표율’ 50.1%... 지난 선거 대비 4.1%↑

확대보기

▲ 투표가 궁금한 나이
6.13 지방선거날인 13일, 부모와 함께 대전 유성구 한 투표소를 찾은 어린이가 기표소 아래 들어가 투표가 끝나길 기다리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13일 오후 3시 현재 제7회 지방선거 평균 투표율은 50.1%로 집계됐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의 같은 시각 평균 투표율(46.0%)보다 4.1%포인트 높은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유권자 수는 4290만 7715명이며 이 중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투표에는 오후 3시 현재까지 총 2151만 8219명(잠정)이 참여했다.

지역별 투표율은 전남이 61.4%로 가장 높고 전북(57.0%), 제주(57.0%)가 뒤를 이었다. 인천(45.3%), 대구(46.5%), 경기(47.5%) 등은 평균치를 밑돌며 비교적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이번 지방선거는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26.06%)을 기록한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사전투표율(20.14%)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 중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에 투표율 60%를 넘길지 주목된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60%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확대보기

▲ 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2시 기준 46.8% 기록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배드민턴장에 마련된 홍제제3동제3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함에 용지를 집어 넣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발표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투표율은 46.8%로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42.5%보다 4.3%포인트 높은 수치다. 오후 1시 투표율부터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됐다. 2018.6.13 연합뉴스

이번 지방선거와 함께 치르는 전국 12개 지역구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평균 투표율은 오후 3시 현재 50.6%로 나왔다. 역시 앞서 실시된 사전투표율 21.07%이 반영됐다.

지역구별로 보면 △서울 노원구병(50.2%), 송파구을(49.5%) △부산 해운대구을(47.3%) △인천 남동구갑(44.2%) △광주 서구갑(49.8%) △울산 북구(53.9%) △충북 제천시단양군(55.3%) △충남 천안시갑(40.6%), 천안시병(45.1%) △전남 영암군무안군신안군(64.6%) △경북 김천시(62.4%) △경남 김해시을(50.6%)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