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2년 연속 20%대 감량 달성

확대보기

▲ 서울 영등포구청 담당 부서 직원이 배출된 종량제 봉투의 재활용품 혼합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4년 12월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를 선언했다. 2017년까지 종량제 봉투에 담는 생활쓰레기를 최대한 줄이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2020년까지 자치구별 감량 목표를 2014년 발생량 대비 20%로 결정했다. 먼저 발생 단계의 생활폐기물을 줄이는 것부터 시작했다. 생활폐기물 중 분리수거가 가능한 재활용품과 음식물 쓰레기 감량에 초점을 맞췄다. 이후 25개 자치구는 목표 달성을 위해 발빠르게 움직였다.

확대보기

▲ 서울 영등포구 주민들이 일반주택가에 설치된 ‘클린하우스’에서 재활용품, 생활폐기물 등을 분리배출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생활폐기물 감량 목표 20%를 초과 달성하며 폐기물 정책 1등구임을 입증했다. 영등포구 생활폐기물 배출량은 2014년 5만 1857t에서 2015년 4만 4879t으로 13.4% 줄었고 2016~2017년엔 각각 3만 9856t(23.1% 감축), 4만 325t(22.2% 감축)을 기록했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으로 시내 25개 자치구 중 영등포구만 22.2%를 기록해 목표 달성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감량률이 평균 6.76%인 것에 비교하면 약 3배 앞선 성과로서 영등포구의 앞선 폐기물 정책의 효과를 입증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폐기물 감량에 따라 구가 지난 3년간(2015~2017년) 아낀 돈은 약 6억 3700만원에 이른다. 여기에 서울시가 지급한 인센티브도 2016년, 2017년을 통틀어 3억 7600만원이다. 처리비 절감과 인센티브 금액만 합쳐도 10억 1000만원을 넘어섰다.

지금까지 영등포구는 공공, 민간 각 분야별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한 8개 분야 23개 세부 실천 계획을 수립해 다양한 사업과 홍보 활동을 펼쳤다. 먼저 구는 공공기관부터 생활쓰레기 감량에 적극 동참시키는 ‘공공기관 폐기물 제로화 사업’을 벌였다. 각 부서별로 배출되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부서 이름이 적힌 스티커를 부착하도록 해 재활용품 혼합 배출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사업이다.

또 구는 클린하우스 51개를 일반주택가에서 운영 중이다. 클린하우스는 일반 쓰레기, 음식물 쓰레기, 재활용품 등을 한곳에 모아 배출하는 장소다. 이전엔 일반 쓰레기와 재활용품은 문전 배출, 음식물 쓰레기는 거점 배출 방식이라 재활용품을 쓰레기와 혼합 배출하는 사례가 많았다.

구 관계자는 “2018년에도 쓰레기 감량 목표를 24%로 세우고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면서 “생활폐기물 감량 태스크포스(TF) 운영에 들어갔고 서울시 폐기물 감량 사업을 영등포에서 선제적으로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