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 북미 정상회담] 통일, 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

철통 보안 007작전 지나… ‘센토사섬의 기적’ 北美 웃으며 걸었다

확대보기

▲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업무 오찬 이후 카펠라호텔 주변을 산책하고 있다. 두 정상은 짧은 시간 동안 산책하며 통역 없이 영어로 대화를 나누었다.
싱가포르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센토사섬으로 향하는 다리를 건너고 있다.
싱가포르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이동하는 김 위원장을 취재하는 북측 기자들.
싱가포르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센토사섬 카펠라호텔 주변을 순찰하고 있는 싱가포르 경찰.
싱가포르 EPA 연합뉴스

확대보기

▲ 김 위원장이 탄 차량 행렬이 이날 오전 숙소인 세이트리지스호텔을 나서 카펠라호텔로 향하고 있다.
싱가포르 연합뉴스

확대보기

▲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서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오르며 손을 들어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계획보다 30분 앞당겨진 오후 6시 30분쯤 출국했다.
싱가포르 EPA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