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시즌2’ 장신영 아들 ‘훈남 꿈나무’ 강경준 “고맙고 미안해”

확대보기

▲ ‘동상이몽 시즌2’ 강경준 장신영 아들



‘동상이몽 시즌2’에서 장신영 강경준의 결혼식이 전파를 탄 가운데 장신영 아들 정안 군이 눈길을 끌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장신영 강경준 부부의 결혼식이 최초 공개됐다. 장신영 강경준 부부는 스튜디오에서 결혼식 모습을 함께 보며 또한번 눈물을 훔쳤다.

이날 방송을 통해 장신영 아들 정안 군의 모습도 최초로 공개됐다. 장신영 아들 정안 군은 올해 12살로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결혼식에서 정안 군이 장신영 강경준에게 반지를 전달하는 모습이 등장했고 강경준은 “정안이가 반지 들고 나왔을 때 많이 미안하더라. 우리는 축하를 받는 자리였는데 아이는 아닐 수도 있다. 우리가 결혼해서 행복하게 키운다고 해도 아이 미래는 걱정이 됐다. 우리를 부끄러워할 수도 있고 자신이 속상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강경준은 정안 군에 대해 “여섯 살 때부터 봤다. 서로 묵묵히 좋아하다 보니 이제는 너무 좋은 사이”라면서 “정안이가 절 찾아주는 게 너무 고맙다. 아이 마음은 싫으면 싫은 것이지 않나. 좋아해 줘서 고맙고 감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혼식 이후 세 가족의 일상도 공개됐다. 이때 정안 군은 강경준에 아빠가 아닌 삼촌이라는 호칭을 사용했고, 이를 보던 MC 김구라는 “그래. 자연스러운 게 좋다”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