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엉짱녀’ 심으뜸, 엉덩이빵빵한 시구

 1/4 


‘엉짱녀’로 유명한 피트니트스 강사 심으뜸이 부산 야구장을 찾아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를 보여줬다.

심으뜸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

이언츠와 기아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앞서 시구했다.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 심으뜸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스쿼트 뒤 공을 던지

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평소 탄탄한 엉덩이로 몸매를 단련한 심으뜸은 이날 자신의 엉덩이가 부각될 수 있는 동작으로 사직구장을 찾은 관중의 눈길을 모았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