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총리가 커피 쏟고 나서 보인 행동

확대보기

▲ 유튜브 영상 캡처. Ireen Oostveen.


네덜란드 마르크 뤼터 총리가 커피를 쏟고 나서 보인 반응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마르크 뤼터 총리는 헤이그 보건복지부 건물에 들어서던 중에 실수로 바닥에 커피를 쏟았다. 당황한 총리는 두리번거리더니 한 청소노동자가 들고 있던 대걸레를 발견하고는 직접 바닥을 닦기 시작했다. 청소노동자들은 이 모습을 보고 손뼉을 쳤다.


권위를 내려놓은 총리의 모습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방송사 카메라를 의식한 행동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당시 상황을 카메라에 담은 네덜란드 방송사 NOS의 기자 이린 오스트빈은 “뤼터 총리는 카메라가 돌아갈 때와 아닐 때를 잘 알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마르크 뤼터 총리는 국왕을 만나려고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고 직접 주차하는 모습이 포착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