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정우영 불화 의혹 낳은 중계 화면 보니

확대보기

▲ 중계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볼리비아전이 끝나고 손흥민(26·토트넘과 정우영(29·비셀고베)이 언쟁을 벌이는 듯한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혀 불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내부분열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 저녁 9시 10분(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티볼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평가전에서 볼리비아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가 끝나고 손흥민은 정우영에게 무언가 말했고 정우영은 인상을 찌푸리며 손흥민에게 되받아쳤다. 김영권은 정우영의 어깨를 잡고 말리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 당시 상황은 중계화면을 통해 고스란히 방송됐다. 내부 분열 의혹이 나올 만한 장면이었고, 아쉬운 경기 결과까지 더해지면서 의혹은 빠르게 확산됐다.

축구협회는 “사실 확인 결과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 선수가 돌아가고 정우영 선수가 그쪽으로 주기로 약속한 플레이가 타이밍이 맞지 않아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손흥민 선수는 ‘조금만 늦게 주지’하며 웃으며 말했고, 정우영 선수는 ‘난 네가 킥하는 동시에 뛰는 줄 알았지’라고 말했다. 정우영 선수 표정이 잔뜩 찌푸리면서 말한 이유는 경기 마지막이라 그런 표정이 저절로 나왔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