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초 인터뷰] 해병대 유동현 병장의 사막 마라톤 도전기

확대보기

▲ 해병대 연평부대 소속인 유동현 병장이 4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세계 4대 극지 마라톤 대회 중 하나인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에 참가해 (20대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유동현 병장 제공]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전우들의 빨간 명찰을 봤다.”

6박 7일간 257km 사막레이스를 펼친 유동현(21) 병장의 말이다. 해병대 연평부대 소속인 유 병장은 4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세계 4대 극지 마라톤 대회 중 하나인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에 참가해 20대 부문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도전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말하는 그와 지난 5일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동현 병장의 특별한 도전은 지난해 1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연히 화장실에서 본 잡지에 ‘예비역 선배들의 고비 사막 마라톤 완주 기사’를 본 것이다. 그 자리에서 즉시 사막 마라톤 대회 참가를 결심한 유 병장은 “기사에 나온 선배들에게 직접 연락을 했다. 만나서 얘기를 듣고 사막 마라톤 대회 참가 결심을 굳혔다”고 말했다.

물론 군인이라는 신분의 특수성 때문에 준비과정은 만만치 않았다.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비용이었다. 참가비와 항공료, 필요한 장비구매 등 약 700만원이 필요했다. 유 병장은 “(당시) 군 적금 120만원이 전부였다. 다행히 많은 분의 도움 덕분에 참가비를 마련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는 고비 사막 마라톤, 아타카마 사막 마라톤, 남극 마라톤과 함께 4대 극지 마라톤 대회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50도에 육박하는 사막에서 6박 7일간, 1주일치 식량을 담은 15kg이 넘는 가방을 메고, 257km를 달려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대회다. 올해는 전 세계에서 모두 103명이 참가해 88명만 완주했다.

유 병장의 도전 과정은 남다른 노력과 고통이 따랐다. 그는 평발은 물론 학창시절 추벽증후군으로 무릎 수술을 한 경험이 있었다. 이에 대해 유 병장은 “가끔 무릎이 아프긴 했지만, 반드시 완주하겠다는 정신력으로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핸디캡이 그의 도전정신에 걸림돌이 되지 않은 것이다.

특히 유 병장은 도전에 힘을 보탠 전우들의 빨간 명찰 44개를 생존 가방에 붙이고 완주에 성공했다. 그는 “혼자서는 결코 해낼 수 없었을 도전임을 스스로 잘 알고 있었다. 지칠 때마다 전우들의 빨간 명찰을 보면서 힘을 얻었다. 믿어주신 많은 분에게 응원해주셔서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며 감사의 마음을 덧붙였다.

확대보기

▲ 유동현 병장이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동료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유동현 병장 제공]

유동현 병장은 내달 9일 전역을 앞두고 있다. 그는 이번 도전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말한다. 유 병장은 “이 경험을 바탕으로 고비 사막, 아타카마 사막, 남극 마라톤 대회에도 계속 도전할 생각”이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도전을 망설이는 청춘들에게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여러분은 더 강하다’라는 말을 꼭 드리고 싶다. 목표를 세우고 바라만 볼 것이 아니라 그에 맞는 노력과 실천을 한다면, 언젠가는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도전을 꿈꾸는 청춘들에게 응원과 용기를 북돋았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