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손’ 형상의 기괴한 구름, 스코틀랜드서 포착

확대보기

▲ Louise Taylor
스코틀랜드 루이스 테일러(Louise Taylor·30)가 찍은 ‘신의 손’ 형상의 구름.


마치 ‘신의 손’처럼 보이는 거대 구름 형상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최근 스코틀랜드 루이스 테일러(Louise Taylor·30)가 찍은 사진 한 장을 소개했다.

스코틀랜드 고원지대에서 아이폰에 포착된 사진에는 하늘에서 내려온 듯보이는 거대한 ‘신의 손’ 모양의 구름이 포착돼 있다. 하일랜드 킨로체베 출신의 루이스는 지난 2016년 딩월(Dingwall)을 여행 하던 중 특이한 구름 형상을 목격, 스마트폰으로 그 광경을 담았다.

루이스는 “사진은 여행 중 아이폰으로 촬영한 것으로 구름은 폭풍이 스코틀랜드를 강타하기 전, 형성된 것”이며 “그것은 뒤틀린 입체구름 형태이며 제가 본 가장 이상한 구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기상 사진 촬영을 하다보면 사람들은 이상한 것을 선호하며 구름 자체보다는 종교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상에서 해당 사진을 접한 대다수의 사람들은 구름을 “신의 손”이라고 불렀으며 소셜 미디어 이용자 아나 마리아 세루도(Ana Maria Cerrudo)는 “팔이 손바닥을 위로 한 채 내려오는 모습처럼 보인다”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지난 2014년 8월 영국 켄트주 딜에서도 사진작가 데이비드 크리스티가 지상을 향해 뻗어있는 손의 모습을 한 구름을 포착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 Louise Taylor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