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때문에 이혼했어”…친구 집에 배설물 뿌리며 복수한 남성

확대보기

▲ 친구 집에 배설물 뿌린 70대 남성.
사진=메트로

자신의 이혼이 친구 탓이라고 생각한 70대 남성이 친구 집에 배설물을 뿌리는 역겨운 계획을 실행했다.


지난 30일 영국 외신 미러 등은 영국 요크셔(Yorkshire)주 로더럼(Rotherham)에 사는 제프리 홀로이드 도브톤(Geoffrey Holroyd-Doveton, 75)이 타인의 집에 배설물을 뿌려 5천 달러 이상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피해를 본 집 주인은 제프리의 친구인 도널드 위크스(Donald Wicks, 54)로, 제프리는 “그 친구 때문에 2년 전 이혼하게 됐고, 그가 내 인생을 망쳤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의 전 동료들에 따르면 도널드의 비서 베릴(Beryl)과 사귀었던 제프리는 그녀와의 관계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가 악화되자 그녀는 도널드의 가족이 있는 지역으로 이사했고, 그 과정에서 도널드가 법원에 ‘제프리는 공격적이고 위협적이다’고 말한 것이 복수의 계기가 됐다.

그리고 올해 1월 1일 도널드가 가족과 함께 태국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을 때, 제프리는 무려 6주 이상 보관한 배설물을 들고 그의 집을 찾아갔다. 직접 만든 펌프까지 들고 간 그는 우편함을 열고 집 안에 배설물을 뿌렸다.

제프리의 역겨운 행위는 CCTV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피해를 당한 도널드는 “그의 행동은 매우 역겹다”면서 “나의 개인적인 공간이 침해당했고, 불안하고 잠을 잘 수 없다”고 호소했다.

한편 제프리는 5천 달러 이상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인정했으며, 도널드의 집으로부터 1마일 이내로 들어가지 말라는 접근금지 처분을 받았다.

사진=메트로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