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차림의 여성 과격진압 논란 (영상)

확대보기

▲ 경찰관이 주먹으로 비키니 차림의 여성을 제압하고 있다.



미국 뉴저지주의 한 해변에서 경찰관들이 비키니 차림의 20대 여성을 주먹질로 과격하게 진압해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언론 매체 뉴스 닷컴은 두명의 경찰관이 미 필라델피아주 출신의 에밀리 바인맨(20)을 제지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50초 가량의 영상에서 경찰관은 바인맨에게 ‘저항을 멈춰라’고 소리지르며 그녀를 모래사장에 내동댕이쳤다. 그리고 바인맨의 머리를 주먹으로 여러차례 내리쳤다. 그녀는 “나는 저항하고 있는게 아니다. 잘못한게 없는 나를 이렇게 때려서는 안된다”고 발버둥쳤지만 소용 없었다.

지난 26일 바인맨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그녀는 “가족, 친구와 함께 해변을 찾았는데 우리 주위에 술이 있는 것을 보고 경찰이 다가왔다. 우리는 나이를 밝힌 뒤 술을 마시고 있지 않았다고 말했고, 음주측정을 하려는 경찰에 협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들은 술이 봉해져 있음을 보고도 주위를 계속 머물렀고, 심지어 전화를 하러 갈때도 쫓아왔다. 기분이 상해 ‘미성년자 음주단속 외에 더 중대한 일을 하는게 어떻겠냐’고 말하자 경찰이 내 이름을 물었다. 답하지 않으니 체포하겠다며 다가왔고, 뒷걸음치다 넘어진 내게 주먹을 휘둘러 정신을 잃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바인맨은 “18개월된 딸이 울고 있다고 말했지만 그들은 내게 헤드록을 걸었다. 그냥 이름을 알려줬더라면 사건으로 번지지 않았을테지만 잘못이 없는데도 감시당하고 의심받는 상황이 이해되지 않았다. 경찰이 수갑을 채우고 난 뒤 내 옆에서 맥주를 마시는 미성년자들을 그냥 내버려뒀다. 주위를 환기시키려 나를 이용한 것”이라며 하소연했다.

확대보기

▲ 여성에게 수갑을 채우고 있는 모습.



한편 트위터를 통해 공유된 그녀의 영상은 20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논란이 커지자 와일드우드 경찰청은 “영상에는 나오지 않지만 그녀가 경찰관 중 한명의 사타구니를 발로 걷어차고 도망갔다. 경찰에 제지당하기 전에 침도 뱉었다”며 반박했다.

경찰당국은 “가중폭행 혐의, 치안 문란, 체포 불응, 미성년 음주 소지 등으로 그녀를 기소했다. 내부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관련 경찰들을 행정 직무에 재임시켰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유튜브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