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났어?” 광주 시민들의 사랑 고백법, 그리고 반응?

확대보기

▲ 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사랑해’라는 말을 듣게 된 전라도 광주 사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사랑해 프로젝트 4탄’ 광주편 영상이 올라왔다. 가정의 달을 맞아 기획된 이번 프로젝트는 부산, 강원, 충남에 이어 네 번째다.

공개된 영상에는 경찰을 비롯해 일반 시민들이 자신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사랑해’라고 말한 후, 상대의 반응을 듣는 모습이 담겨 있다.

사랑 고백(?)을 받은 이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경찰 아들에게 “사랑해”라는 말을 들은 어머니는 “뭔 일일까? 오늘 어버이날도 아닌데…”라며 의아해하고, 그런 아들 역시 “미리 당겨서 하는 것”이라며 어색하게 답한다.


이 밖에도 사랑하는 딸과 아들, 남편과 부인, 혹은 연인에게 갑작스러운 ‘사랑’ 고백을 들은 사람들의 흥미로운 반응이 담겨 있다. “아이고. 웬일이셔?”, “뭐냐고. (필요한 게 있으면) 빨리 얘기해!”, “(혹시) 바람났어?”, “돈 필요하냐?”라는 다양한 반응이 웃음을 자아낸다.

가족들에게 늘 하고 싶지만, 쉽게 하지 못한 말을 촬영을 핑계(?)로 전한 이 영상은 공개 후 1만 4000회 이상의 조회수를 보이며 누리꾼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