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경남에서도 ‘고의사고’ 의인…의식 잃고 달리는 트럭 세워

확대보기

▲ 아슬아슬하게 주행하는 1톤 트럭. 창원소방본부 제공.


최근 제2서해안고속도로에서 고의 교통사고를 낸 의인이 화제가 된 가운데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도 비슷한 사연이 전해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29일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경남 함안군 중부내륙고속도로 칠원 요금소 부근에서 대구 방향으로 달리던 1톤 트럭 한 대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아슬아슬한 주행을 하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쏘나타 운전자 박모(45)씨는 주저하지 않고 가속 페달을 밟아 트럭 앞에 차를 세웠다. 트럭은 세 번 정도 충격 후에 멈춰 섰다. 박씨는 곧바로 119와 112에 신고하고 트럭 운전자가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을 지켜보고 나서야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트럭 운전자가 지병으로 갑자기 정신을 잃었고, 박씨 덕분에 2차 대형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씨는 언론 인터뷰는 사양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