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은 따로 있었네···, 먹잇감 뺏긴 여우

 1/16 

잡은 토끼를 입에 문 채 조용한 곳에서 맛있는 식사를 계획한 여우의 꿈이 갑작스런 독수리의 역습으로 허무하게 날아갔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란 표현, 괜히 만들어진 게 아니다.

지난 22일 라이브릭, abc 등 여러 외신이 소개한 영상 속 장면을 보면 이해가 된다. 워싱턴 산 후안(San Juan)섬에서 자카리 하트(Zachary Hartje)란 사진작가가 촬영한 영상 속엔, 갓 잡은 토끼를 입에 물고 여유롭게 들판을 걸어가고 있는 여우 한 마리의 모습이 보인다.

조용한 곳에서 맛있게 먹을 생각으로 열심히 걷고 있는 여우. 하지만 뭔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뒤를 돌아본다. 곧 무언가를 발견하고 방어자세를 취한다. 자신보다 몸집이 훨씬 큰 독수리다. 여우는 달려드는 독수리에 대항해 먹잇감을 뺏기지 않기 위해 필사의 몸부림을 치지만 역부족이다. 결국 독수리의 큰 발톱에 토끼가 걸려들었다. 하지만 먹이를 놓치지 않기 위한 여우의 집념도 만만치 않아 보인다. 토끼를 입에 문 채 공중으로 함께 끌려가는 모습이다.


자카리 하트는 “독수리의 힘은 정말 대단했다. 여우가 약 3미터 높이의 상공으로 끌려 올라간 채 15미터나 이동됐다”며 “여우는 무사히 땅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영상을 자세히 보면 여우가 바닥에 떨어진 후에도 토끼는 여전히 독수리가 잡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는 “태어나서 이런 일을 본 적은 처음”이라며 “최종적으로 독수리가 토끼를 잡은 채 하늘로 날라가지 않았고 여우가 다시 토끼를 찾았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독수리의 힘도 대단하지만 상대가 누구이든 상관없이 먹이를 뺏기지 않으려는 여우의 용기와 집념에 박수를 쳐주고 싶다.


사진 영상=ABC Television Station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