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서 여성 납치하는 인신매매 일당 포착

 1/5 

태국의 한 공항에서 여성 관광객을 납치하려는 범죄조직의 모습이 포착됐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상은 태국 방콕의 스완나품 공항에서 찍혔다. 영상에는 인신매매 조직단으로 추정되는 일당이 양쪽에서 한 여성을 잡고 자연스럽게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여성은 진차이 첸(39)이라는 여성으로, 홍콩에서 단거리 비행 후 지난 6일 태국에 도착했다. 첸은 수화물을 찾으러 가던 도중 인신매매 일당에게 협박을 당했다. 자칫 목숨이 위협받을 수 있었기 때문에 첸은 순순히 그들을 따라갔다. 일당은 공항 주차장에 대기해놓은 승합차에 첸을 태우고는 현장을 떠났다.


일당은 첸의 남편에게 연락해 큰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은 처음에는 돈을 건넸지만 계속되는 요구에 경찰에 신고했고, 태국 경찰은 공항 CCTV 영상을 확보에 범인 추적에 나섰다.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일당은 첸을 납치한 지 13일 후인 지난 19일 방콕의 한 거리에 첸을 버리고 달아났다. 첸은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는 상태다.


경찰은 이번 범죄에 경찰까지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현재 범인을 계속해서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Viral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