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손학규 전략공천” vs 劉 “경선해야”…송파을 공천 충돌

안철수 “당이 출마 여건 만들어야” vs 유승민 “손학규, 출마 의사 없어”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유승민 공동대표가 다음 달 13일 치러지는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 문제를 놓고 17일 정면 충돌했다.

확대보기

▲ 인사말 하는 유승민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민생특별위원회12’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가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으로의 전략공천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 발단이었다. 당장 유 공동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기존 결정대로 경선해야 한다고 맞섰다.


안 후보는 이날 “제가 이달 초부터 손학규 대표님께서 출마하실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당에 요청한 바 있다”고 했다. 공약발표 후 기자들을 만나 언급한 거였다.

그러곤 “송파을 선거는 서울시장 선거만큼 상징성이 있고 중요한 선거”라며 “그래서 당에서도 가장 무게 있는 분이 나서는 것이 송파을 지역 유권자들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안 후보는 ‘손학규 위원장도 출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당이 여건을 만들어주는 게 먼저”라며 “미리 그분이 생각 없으시다고 차단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고 했다.

정치적 중량감과 당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손 위원장의 전략공천을 일찌감치 요청했다는 것으로, 안 후보는 “아직도 해결이 안 되고 있어 답답하다”라고도 했다.

하지만 유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송파을은 공천관리위가 경선으로 (후보를 선정하기로) 결정했다. 최고위가 경선을 중단시킬 아무 권한이 없다”며 “전략공천은 합의가 어렵다”고 밝혔다.

안 후보의 송파을 전략공천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송파을 공천을 둘러싼 갈등은 심화할 전망이다.

유 공동대표는 안 후보가 ‘3등 후보는 안 된다’며 전략공천을 주장하는 데 대해 “그런 논리라면 우리는 후보를 낼 데가 없다”며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고 “제가 알기로는 손학규 위원장 본인이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내 국민의당 출신과 바른정당 출신의 공천 갈등이 이어져 온 가운데 양측의 구심점인 안철수 후보와 유승민 공동대표가 직접 대립한 모양새로, 공천 후유증이 예상된다.

연합뉴스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