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다자녀 보금자리론 신청 2천600건 넘어

3천668억원 규모…일 평균 127건

지난달 출시된 ‘신혼부부·다자녀 보금자리론’ 신청이 2천600건을 넘어섰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달 25일 출시된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보금자리론이 출시 이후 지난 15일까지 총 2천675건, 일 평균 127건 신청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보금자리론 신청 건수(4천373건)의 61%이다.

금액 기준으로는 3천668억원으로 전체 신청 금액(5천669억원)의 65%이다.

정부는 서민실수요자 주거안정을 위해 신혼부부 보금자리론의 소득 기준을 연 7천만원에서 8천500만원으로 늘렸다.

또 다자녀가구는 자녀 수에 따라 소득 기준은 최대 1억원, 대출한도는 최대 4억원까지 올렸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