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9세 최고령 할머니 “장수는 축복이 아닌 형벌”

확대보기

▲ 불행한 삶을 되돌아본 할머니는 ‘어렸을 때 죽었으면 하고 바랐다’고 한다.



장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바람일 수 있지만 모든 이가 그런 것은 아니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29번째 생일이 ‘자신에게 내려진 형벌’이라고 주장하는 한 할머니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체첸 공화국 출신의 코쿠 이스탐블로바 할머니는 서류상의 생년월일이 1889년 6월 1일로, 다음달이면 129세가 된다. 할머니는 나이만큼이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겪었다. 러시아 혁명이 니콜라스 2세 황제를 무너뜨렸을 때 27세, 2차 세계대전이 끝났을 때는 55세, 구 소련이 붕괴 됐을 때는 102세였다.

할머니는 “볼셰비키 혁명 이후 러시아 내란과 제2차 세계대전, 1944년 두 차례의 체첸전이 일어났음에도 살아남았다. 평생 단 하루도 행복한 날이 없었으며, 이토록 오래 살거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베리아나 카자흐스탄에서 망명 생활을 할때 가장 힘들었다. 항상 열심히 일하고 정원을 가꾸며 불행한 생각을 떨쳐냈다"면서 "긴 생명은 신이 내게 주신 선물이 아닌 형벌이다. 난 그것을 바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할머니의 나이를 증명하는 여권사진.



이스탐블로바 할머니는 불과 6살에 숨진 아들을 포함해 모든 자식을 자신보다 일찍 보냈다. 유일하게 생존했던 딸 타마라는 5년 전 10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고기를 피하고 발효유를 즐기는 이스탐블로바 할머니는 시력이 점점 떨어지고 있는 것 외에는 말을 하고 먹거나 거동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러시아 정부는 아직 국내에 110세 이상인 노인이 37명 있으며, 대부분 러시아 남부 코카서스에 거주한다고 주장하지만 믿을 수 있는 출생기록이 부족해 증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사진=데일리메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