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총 둘러메고 美캠퍼스 활보하는 여성 졸업사진 논란

확대보기



순백의 미니 드레스를 차려입은 여성이 소총을 둘러메고 캠퍼스를 활보하는 졸업사진이 온라인상의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22세 여성인 케이틀린 베넷의 사진을 둘러싼 논쟁을 일제히 보도했다.

최근 켄트 주립대학을 졸업한 그녀는 졸업식 다음날 소총을 들고 모교 곳곳을 돌아다니며 사진촬영을 했다. 베넷은 "마침내 내 총을 들고 캠퍼스에 올 수 있게 됐다"면서 "학생 때도 당연히 이렇게 해야했다"고 적었다. 사진에서 드러나듯 그녀는 학내 총기 소유가 허용돼야 하며 이는 권리라는 신념을 갖고있다. 이를 위해 학생 때는 학내 규정 상 하지못했던 일을 졸업 직후에 총기 난사 사건에 단골로 오르는 반자동소총 'AR-15'를 들고 보란듯이 행동으로 옮긴 것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페이스북 등 SNS에는 그녀를 비난하는 의견이 불같이 일어났다. 특히나 최근에는 총기를 규제해달라는 10대 청소년들의 외침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그녀에 대한 비판은 극에 달했다.


그러나 베넷은 "내 사진이 주요뉴스를 장식하는 것이 기쁘다"면서 "사진을 게재한 목적은 대학 캠퍼스에서 총기 권리에 대한 토론을 해보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이어 "총기소유는 개인의 무기 소유와 권리를 규정한 수정헌법 2조에 기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