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로 아들의 부전자전 헤더 “레알 선수들 환호작약”

확대보기

▲ 레알 마드리드의 수비수 마르셀로 비에이라(29)의 아들이 라커룸에서 레알 선수들과 묘기를 펼치고 있다. 마르셀로 비에이라 인스타그램(@marcelotwelve).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수비수 마르셀로 비에이라(29)의 아들이 라커룸에서 레알 선수들과 묘기를 펼친 동영상이 눈길을 끈다.


마르셀로의 아들은 헤더로 공을 주고받다 마지막에 세탁물 박스에 헤더 슈팅하는 묘기를 펼쳐보였다. 아빠가 일곱 번째로 아들과 공을 주고받았고 루카 모드리치 등 11명과 어울려서 해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웬일인지 빠졌다. 부전자전인데 그보다 동료들이 자기 일처럼 좋아하고 무동을 태워 아이의 기를 살리려 애쓰는 모습이 보는 이로 하여금 절로 미소 짓게 한다.


마르셀로가 직접 인스타그램에 동영상을 올리고 ‘이런게 바로 가족이지(Isso aqui é uma familia)!!!’라고 적었다. 영국 BBC가 16일 낮 1시(현지시간)쯤 이 동영상을 올리며 500만 조회수를 기록했다고 했으니 지금은 훨씬 늘었을 것이다. 방송은 우리가 이렇게 하려면 꽤 많은 훈련을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마르셀로는 요즘 한창 몸값을 못한다는 얘기를 듣는 네이마르(25·파리 생제르맹)가 언젠가는 레알에서 뛰는 날이 올 것이라고 브라질 스포츠 전문채널 ‘에스포르티 인테라티부’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PSG로 옮기며 사상 최고의 이적료를 챙긴 네이마르는 올 시즌 프랑스 리그앙(1부 리그)에서 19골 11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마르셀로는 “네이마르가 레알 마드리드에 적합하냐고? 그는 완벽하게 어울린다. 확실하다. 그가 레알 마드리드로 온다면 굉장한 일이 될 것이다. 내 생각으로는 훌륭한 선수들은 우리 클럽에서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