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싹! 찰싹!’ 러시아서 열린 뺨 때리기 대회

확대보기

▲ 러시야 뺨 때리기 대회. Russian Bears.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이색 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는 찰싹거리는 소리와 신음으로 가득했다.

이 대회는 이름하여 ‘세계 뺨 때리기 챔피언십’(National Slapping Championship).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상대방과 번갈아 가며 뺨을 때려 끝까지 버티는 쪽이 승리하는 대회다.


이날 대회 현장을 담은 영상에는 얼굴이 벌겋게 변하면서도 이를 악물고 버티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뜨거운 경쟁 속에 우승은 니즈니 노브고로드 출신 유리이 커즈민에게 돌아갔다. 그는 2만 5000루블(우리 돈 43만 7500원)을 상금으로 받았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