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성추행 의혹’ 합정동 스튜디오 “인수하기 전 생긴 일”…범죄 연루 부인

‘비글커플’이라는 유튜브 계정을 운영하는 양예원씨가 3년 전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나섰다가 집단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한 가운데 양씨가 가해업체로 지목한 업체가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확대보기

▲ 3년 전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나섰다가 성추행을 당하고 당시 찍은 나체 사진이 불법 야동사이트에 유포됐다고 폭로한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예원씨. 2018.5.17 유튜브 캡처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에 성폭력 피해 사실을 알린 양씨는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A스튜디오를 실명으로 고발했다.


양씨는 3년 전인 2015년 20대 초반이었을 때 아르바이트로 피팅모델에 지원했고 합정역 3번 출구 근처의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장님’이라는 분과 5회 촬영 계약을 했는데 강압적인 누드 촬영 요구에 응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철문에 좌물쇠를 채워 걸어잠근 스튜디오 안에서 20명여명의 남자들 앞에서 가슴과 성기를 노출해야 했다는 게 양씨의 주장이다.

확대보기

▲ 양예원씨가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성추행 사실을 고발하며 올린 글. 2018.5.17

이 일로 배우의 꿈을 접어야 했다는 양씨는 지난 8일 당시 촬영한 누드 사진이 야동 사이트에 퍼지면서 3차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고 털어놨다.

양씨는 자신 외에도 피팅모델 모집을 빙자해 이런 성추행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튜디오에 있던 남성들은 한 인터넷 카페 회원들이었고 촬영사진은 모두 소장용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사진을 찍은 뒤 몇년이 지나 잊힐 때쯤 해외 아이피로 돼 있어 추적하기 힘든 불법 사이트에 유포한다”고 주장했다.

양씨의 이런 주장에 대해 A스튜디오의 B모 실장은 자신과 관계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확대보기

▲ 양예원씨가 성폭력을 당한 곳이라고 지목한 서울 마포구 합정동 A스튜디오의 B실장이 자신의 인터넷 카페에 올린 해명글. 2018.5.17 네이버카페 캡처

B 실장은 17일 자신의 인터넷카페에 “피해자분(양예원씨)의 촬영은 2015년 7월이고 저희 스튜디오 오픈은 2016년 1월”이라면서 스튜디오 개설 이전에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B 실장은 “(타인으로부터) 인수한 스튜디오를 리모델링해서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으며 강압적인 촬영회나 비공개 촬영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모든 부분에 있어 수사협조가 필요하다면 적극 협조하겠다”면서 “다만 저는 정말 결백하기 때문에 허위사실 유포나 개인 신상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B 실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양씨에게 강압적인 누드 촬영을 요구하고 불법 유포한 범인은 이전에 스튜디오를 운영하던 제3의 인물일 수도 있다.

다만 인터넷 포털에서 A스튜디오의 이름으로 검색하면 노출 수위가 높은 여성 사진을 확인할 수 있고, B 실장이 모델 구인구직 카페에 “모델 촬영회로 다양한 컨셉(큐티, 섹시, 시크, 발랄, 모던감성 등) 소화 가능한 20~30대 여성모델을 구한다는 구직 게시물을 올린 적이 있어 추가적인 경찰 수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양씨가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