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이 지목한 가장 큰 경쟁 상대는?

6·13 지방선거에서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가장 큰 경쟁상대로 박 후보 자신을 지목했다.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소통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박원순 ‘여유로운 미소’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5.17 뉴스1

박 후보는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에서 “선거에서는 다른 후보들과 경쟁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과의 경쟁”이라면서 “더 좋은 비전을 시민에게 제시하고 시민들을 잘 설득하는데 (승패가)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에 대해 “20세기의 관점으로 서울을 만드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라면서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으로 도시를 바라보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안 후보로부터 양보를 받았으니 이번엔 안철수 바른미래당 예비후보에게 시장직을 양보하고 대선에 출마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질문에 박 후보는 “요즘은 다른 당끼리도 양보하고 그러나”라며 웃어 넘겼다.

박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만나지 않아도 잘 통하고 있다. 대통령 공약 가운데 상당 부분이 서울시 정책과 일치하고 청와대나 정부 인사 중 서울시 출신으로 나와 친한 분이 많아 소통에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국무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이 마지막에 항상 ‘박 시장 생각은 어떻느냐’고 물어 졸지도 못할 정도”라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