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정상 핫라인 통화 아직 계획 없다”

확대보기

▲ 청와대 정문
서울신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7일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와 관련해 “아직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힌 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전날 국회 강연에서 한미정상회담 전 핫라인 통화 필요성을 강조하며 “남북 정상 간 직접 통화가 되지 않으면 상황이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선 “문 특보의 말씀에 대해 저희가 별로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취소하고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미국를 맹비난한 전날에도 핫라인 통화를 하지 않았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남북 정상이 통화하게 되면 실제 수준보다 사안이 가지는 의미가 과대하게 해석될 가능성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제1부상의 담화가 문 대통령의 중재역을 촉구하는 의미가 아니냐는 일부 언론의 해석에 대해선 “해석은 해석”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