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영화교류 전담팀 꾸려…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 함께하길”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문화예술 분야 남북교류의 물꼬가 트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영화진흥위원회도 준비에 들어갔다.

확대보기

▲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칸영화제에 참석 중인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만간 남북 영화교류 추진을 위한 전담팀을 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진위는 남북 관계가 경색되기 전인 2000년대 초에도 ‘남북영화교류추진소위원회’를 구성한 적이 있다. 오 위원장은 남북 영화교류 재개의 출발점으로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 행사를 남북이 함께 치르는 방안을 제시했다.

국내 영화계는 1919년 제작된 ‘의리적 구토’(김도산 감독)를 한국 최초의 영화로 보고 해마다 기념행사를 했다.

오 위원장은 사견임을 전제로 “북한이 ‘의리적 구토’를 북한영화 시초로 보는지 알 수 없지만, 가능한 한 남북이 서로 의견을 맞춰 100주년 행사를 함께 치렀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북한에 있는 우리 영화 ‘만추’ 등 필름으로 찍은 옛날 작품들을 디지털로 전환하는 방안도 꺼냈다. 그는 “지금은 모두 구상 단계”라며 “전담팀이 조직되면 문화체육관광부와 발맞춰 구체적인 사업들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이날 밤 칸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주최하는 공식 만찬에 참석했다. 칸 집행위는 해마다 각국 영화 기관장을 초대해 만찬을 진행했으나 한국 영진위원장을 초청한 것은 최근 10년 새 처음이다. 한국영화 위상이 그만큼 높아졌음을 보여 주는 사례로 풀이된다. 칸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