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트럭 몰고 ‘크림대교 주행쇼’…“크림반도는 우리 땅” 영유권 과시

우크라이나 “국제법 위반” 반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트럭 기사’로 변신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 남서부~크림반도 잇는 다리 개통… ‘터프가이’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남서부 크라스노다르주 인근 크림대교 개통식에서 직접 트럭을 몰고 다리를 건너고 있다. 크라스노다르주 AFP 연합뉴스

청바지에 점퍼를 걸친 푸틴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개통된 러시아 본토와 크림반도를 잇는 크림대교를 러시아제 대형 트럭 ‘카마즈’를 직접 몰고 건넜다고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로부터 합병한 크림반도의 영유권을 확고히 다지기 위한 ‘쇼’라는 관측이다.


길이 17.2㎞로 유럽 최장 다리인 크림대교는 크림반도 동쪽과 러시아 본토 사이에 있는 케르치해협 위에 건설된 다리다. 푸틴 대통령이 본토와 크림반도의 수송망을 연결할 목적으로 2280억 루블(약 3조 9600억원)을 투입해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와 크림반도의 도시 케르치를 연결하는 대교를 건설한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개통식에서 “차르의 통치 등 여러 역사적 국면에서 사람들은 이 다리를 건설할 꿈을 꿨다”며 “1930년대, 40년대, 50년대에도 다리 건설을 계획했고, 결국 여러분의 노고와 재능으로 이 기적이 이뤄졌다”며 건설 현장 노동자들을 격려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간 유도와 사냥, 수영 등을 통해서 자신의 터프 가이 이미지를 드러내는 활동을 즐겨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는 직접 트럭을 운전하는 기사로 변신해 이벤트를 벌인 것이다. 러시아 당국은 푸틴이 20년 전에 트럭 운전 면허증을 획득했다고 확인했다. 이에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러시아의 크림대교 개통에 반발했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케르치 다리(크림대교) 건설은 러시아 정부가 국제법을 또 다시 무시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크림은 우크라이나의 일부이다”며 “러시아의 크림대교 공사는 국제법을 무시하는 러시아의 계속되는 의지를 상기시켜 준다”고 비난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